문경署, 제 71주기 순국경찰관 추념식

문경경찰서(서장 서동수)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9.16 16:33 수정 2020.09.16 16:33
순국경찰관 추념식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이동훈 기자] 문경경찰서(서장 서동수)는 16일 문경시 산북면 내화리 소재 경찰전공비에서 서동수 경찰서장을 비롯한 각 과장, 산북파출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71주기 순국경찰관 추념식을 가졌다.



1949년 9월 16일, 동로지서(現 동로치안센터)가 공비의 습격으로 전멸상태에 있다는 보고를 받은 당시 문경경찰서장 이무옥 경감은 부하직원 25명, 민간인 5명과 출동, 경찰서에서 18km 떨어진 산북면 내화리 소재 속칭 노루목 고개에서 공비들과 교전 중, 이무옥 서장을 비롯한 경찰관 12명 민간인 3명, 소장 등 총 15명이 전사하였다.


산북면 내화리 소재 경찰전공비는 1954년 12월 문경군민의 이름으로 순직경찰관 추념비를 건립한 것을 시초로, 1981년 8월 현 위치로 이전 탑신공사를 완료, 1987년과 1992년 증축공사, 2003년 현충시설로 지정되어, 2016년과 2017년 문경시 협조로 전공비 주변시설을 정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 등록기자: 이동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