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참전유공자 故정상면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17 17:43 수정 2020.07.17 22:57

증평군은 지난 17일 군수 집무실에서 6.25전쟁 참전유공자 고(故)정상면 소위를 대신해 유족인 조카 정병준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이 날 훈장을 전수받은 고(故) 정상면 소위는 1953년 23세의 나이에 장교로 입대했다. 고(故)정소위는 지휘능력을 인정받아 육군 제9보병사단 소대장으로 활약하던 그 해 6월 전쟁 중 전사했다.


이후 1954년 10월 25일 전장에 헌신한 공적을 인정받아 서훈 대상자로 결정되었으나 긴박한 전장 상황으로 훈장을 받지 못했다. 최근 국방부의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통해 훈장을 전수하게 되었으며 고(故)정소위는 후사가 없이 사망하여 방계후손인 조카 정병준씨에게 전달됐다.


국방부의‘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은 급박한 전시 상황으로 공적이 누락되거나 미처 훈장을 수령하지 못한 6.25참전 유공자를 발굴해 그 영예로움을 되찾아 주기 위한 사업으로 행정기관과 보훈단체의 협조 속에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조국의 부름에 젊음을 바친 고(故)정상면 소위님의 화랑무공훈장을 늦게라도 전달해드리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6.25참전용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참전유공자의 예우를 강화하는 보훈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