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폭염 오나..증평군, 폭염 사전대비 철저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6.01 17:22

증평군이 폭염 종합대책을 수립하며 일찌감치 폭염대비에 나섰다.
 
군은 오는 9월 말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안전총괄과, 사회복지과, 농정과, 보건소로 구성된 폭염대응 T/F팀을 꾸렸다.
 
우선 현재 15곳에 마련한 그늘막을 20개까지 늘려 보행자의 안전을 보살핀다.
 
그늘막은 사람의 통행이 많은 곳과 횡단보도 주변 등에 설치해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한다.
 
경로당, 금융시설, 관공서 등 89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 주민 누구나 더위를 피해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한다.
 
독거노인, 장애인 등 폭염 취약계층 관리에는 민·관이 함께 한다.
 
군은 보건소의 방문 보건인력과 마을 이장, 자율방재단, 공무원 등 195명을 재난도우미로 위촉, 가구 방문 또는 전화를 통해 독거노인 등 안부를 확인한다.
 
이밖에도 폭염으로부터 군민을 지키기 위해 재난 예·경보시설을 활용한 폭염대응 요령 전파, 주요도로 살수차 운영, 폭염특보 발효시 오후 2~5시 실외 작업 지양 권고 등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올해 역대 가장 무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사전대비로 모든 주민이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증평군의 폭염특보 발령일수는 총 26일로 충북 평균 폭염일수 15일을 훨씬 웃돌았다.


                                                 도안면 노암리 증평2산단 앞 그늘막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