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설공단, 소외계층에 사랑의 PC 기증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중고 컴퓨터 및 모니터 49대 (사)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에 전달

소외계층에 PC 지원으로 정보화 격차 해소 기대

3년째 노후 사무기기 기증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5.22 14:38 수정 2020.05.23 15:25

시설공단 사랑의PC보내기 사진

대구시설공단(이사장 김호경)은 내용연수가 경과된 컴퓨터 및 모니터 등 49대를 (사)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에 기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소외계층의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해 ‘사랑의 PC보내기’사업을 펼치고 있는 공단은 올해 중고 컴퓨터와 모니터 등 기타 전산장비 49대를 (사)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에 전달했다.

공단은 2018년부터 매년 사랑의 PC를 기증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총 133대를 기증했다.

공단이 전달한 컴퓨터와 모니터는 (사)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를 통해 장애인,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등에 무상으로 보급돼 문화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김호경 대구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기증을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온라인 개학 등 소외계층의 정보화 격차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