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고향 안뜰의 “국물닭갈비” 메뉴는 외식과 배달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가심비 끝판왕


장기화된 코로나 사태는 홀보다 배달을 , 적은 인원의 매장 운영을, 최소의 매장 평수를, 계절에 영향 안받는 메뉴를, 삼대가 좋아하는 아이템을 찾아야 하는 프랜차이즈업계에 공동의 숙제를 주고 있다. 이런 숙제를 해결한 브랜드는 최근 대한민국 핫한 아이템 “국물닭갈비” 전문 브랜드인 “내고향안뜰”이라고 할만하다.자체 계발한 소스로 경쟁력 있는 원가율과 누구나 좋아하는 닭갈비 메뉴, 간편한 조리방법으로 초보도 매장운영이 가능한 매뉴얼로, 예비창업주 분들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국물닭갈비” 메뉴는 내고향안뜰 김기영 대표가 다년간 연구 개발한 소스와 더불어 각종 야채를 넣어 간편하게 조리하면서, 깊고 풍부한 맛을 내는 비법 요리로 탄생시켰다.

최소 평수 매장에, 1인으로 운영이 가능하며, 최고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아이템으로, 홀 매장 오픈이 힘들시에는 단순 배달 매장도 가능하여

예비 창업주의 문의가 힘든 경제 상황에서 더더욱 쏟아지고 있다 한다.

내고향안뜰은 여름 시즌에는  닭갈비 메뉴와 어울리는 시원한 동치미 국수까지 인기가 좋고, 전, 보쌈등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직영점 운영을 통해 검증을 마친 상태라 한다.

내고향안뜰 관계자는 최근, 고객들에게 국물닭갈비 인기가 폭발적으로 높아졌고, 포털사이트에 국물닭갈비 검색시 연관검색어로 노출될 정도로 검색량이 증가했다”라며, 내고향안뜰 본사에서는 인기 메뉴뿐 아니라 외식 트렌드와 배달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메뉴 개발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고향안뜰은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고객과 가맹점주를 모두 사로잡는 매력적인 아이템과 운영 시스템, 차별화된 경쟁력, 투자 자금에 맞는 오픈 지원 시스템을 바탕으로 폭발적인 성장이 예고 되고 있다.

주력 메뉴는 칼칼화끈하게 “고추장국물닭갈비”,  달달담백한”간장국물닭갈비” 이고,  한국인의 밥상에 빠질 수 없는 “최애메뉴”를 중심으로 하고 있으며, 특히 본사에서 직접 담근 동치미와 비법겉절이를 제공하여 보다 풍성한 맛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국물닭갈비로 푸짐한 식사와 안주를 겸할 수 있어, 주간에는 밥으로, 야간에는 술안주나 차별화된  배달메뉴로 가심비까지 만족 시킬 수 있는 메뉴라 한다.

창업비나 업종 변경 비용은 부담이 없을 정도이며, 내고향안뜰은 하루 1시간이면 오픈 준비가 끝나고, 조리 준비까지 6분이면 완료되는 간편조리를 구현하여, 최소인력으로 매장 운영도 가능하고, 방장도 필요하지 않은 이유로 많은 창업 대기자가 있다한다.

긍정적인 컨텐츠들이 요즘 같은 외식업 창업의 불경기에도 프랜차이즈 창업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보다 자세한 창업 정보는 브랜드 홈페이지 (내고향안뜰.com)및 대표전화(1899-2990) 문의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종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얼리어답터뉴스